빈 의자, 공원의 빈 벤치는 누구를 기다리나

풍경사진을 찍으러 다니다 보면 비어있는 긴 의자, 빈 벤치를 만나게 됩니다.

 

공원에서 또는 한적한 길가에 아무도 없이 덩그러이 놓인 빈 벤치는 누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빈 벤치는 누구에게나 자리를 내어줍니다.

 

오는 이도 막지 않고 가는 이도 잡지 않고 있는 그대로 자기 자신을 보여줍니다.

 

ⓒPhotoGuide.com Korea Photos

 

햇볕이 비치는 날이면 나뭇가지 사이로 번지는 빛과 함께 빈 벤치는 어서와 앉으라는 유혹을 하는듯 합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이 있지만 특히 가을 날의 빈 벤치는 더 외로워 보이기도 합니다.

 

빈 벤치는 사람들을 맞이하고 또 그렇게 사람들을 보내기를 반복합니다.

 

산책 길에 나섰다가 잠시 쉬고 싶으면 빈 벤치는 그대로 자신을 내어줍니다.

 

빈 벤치에 앉았다가 그냥 그대로 그렇게 긴 휴식을 취한 사람은 그 자리를 툭툭 털고 일어나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빈 벤치는 미련을 갖는 이에게는 긴 시간을 그대로 있게끔 하고, 미련이 없이 떠나는 이에게는 짧은 시간이지만 편안한 느낌을 줍니다.

 

빈 벤치가 허전하고 쓸쓸하게 보이는 것은, 그 자리에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빈 벤치는 사람에게 다음에 준비할 그 무엇을 위해 충전을 시켜주는 자리입니다.

 

그 자리에 앉아 생각하고 쉬면서 다음에 떠날 여정을 위해 준비하게끔 만들어 줍니다.

 

ⓒPhotoGuide.com Korea Photos

 

빈 벤치는 색깔도 모두 다르고 생김새도 다르지만, 용도는 비슷합니다.

누군가 와서 휴식을 취하고 그 자리에서 사색하게끔 만들어 주기도 합니다.

 

나 말고도 수 많은 사람들이 먼저 그 자리에 앉았었고, 내가 떠난 이후에도 또 다른 사람들이 그 자리에 머물다 갈 것 입니다.

 

빈 벤치는 순순히 자신을 그대로 아낌없이 내어줍니다.

빈 벤치는 사람에게 편안함을 주면서 휴식을 하게끔 하지만, 결국 사람은 그 자리를 떠납니다.

 

그래서 벤치는 늘 쓸쓸합니다.

 

그러나 그곳에 그대로 있기에 누군가에게 기억이 되고 또 사람은 언젠가 그곳에 찾아옵니다.

 

빈 벤치는 알고 있습니다.

 

그 자리에서 앉았던 사람들의 행복과 웃음소리와 미소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한탄과 고뇌의 생각을 하였던 사람들의 슬픔의 무게를 지고 꿋꿋하게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길을 가다 보면 만나고 공원에서 또는 고즈넉한 구석에서 만나는 빈 벤치, 빈 의자는 지친 사람에게는 용기와 희망을 갖도록 생각하는 자리이고 행복한 이에게는 더 큰 기쁨을 나누도록 만들어 주는 자리입니다.

 

사진을 찍다가 이곳저곳에서 만난 빈 벤치입니다.

 

사람은 모두 쉬다가 그곳을 떠나지만, 빈 벤치는 늘 그자리에 그대로 있습니다.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이미지 맵

Story/Just So Stories 다른 글

댓글 2

    • 사진도 글도 좋네요.
      뭔가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입니다.

    • 여기저기 다니다 빈 벤치를 한장, 두장 찍었는데 모아서 올려보았습니다.
      그리 잘 찍은 사진은 아닌데, 이런 저런 생각에 글과 함께 정리하였습니다.
      좋은 말씀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주말되세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