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 공원 겨울 풍경사진

새해가 시작되는가 싶더니 훌쩍 한달이 다 지나 어느새 1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겨울이 한참입니다.

 

한동안은 서울에서도 영하 17도까지 수온주가 떨어졌다고 하여서 너무 추운 날의 연속이더니, 이번 주는 그래도 조금 날씨가 풀린듯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겨울날의 뿌연 미세먼지는 여전한 것 같습니다.

 

1월에 찾은 선유도 공원은 조용합니다.

오가는 이도 별로 없고, 한적합니다.

그러나 사진을 찍기에는 좋습니다.

 

선유도 공원은 봄과 가을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지만, 겨울에 을씨년한 날씨에는 찬 바람을 피할 곳도 딱히 없어 사실 걷기에 힘들기도 합니다.

 

선유도 공원의 겨울은 그렇습니다.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은 간간히 보입니다.

아마도 저와 같이 겨울 풍경사진을 담는 이들이 찾는 것 같습니다.

 

지난 가을에 미처 떨구지 못한 마지막 낙엽 하나가 가지 끝에 매달려 있습니다.

바람이 불어도 꿋꿋하게 남아 허공의 빈 공간을 살짝 메워줍니다.

 

ⓒPhotoGuide.com Korea Photos

 

겨울은 여백이 많은 계절입니다.

풍경사진을 찍을 때는 여백의 미가 좋기도 합니다.

꽉 찬 느낌보다는 무엇인가 허전하지만 피사체에 집중할 수 있는 그런 느낌이 듭니다.

 

심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겨울풍경 사진을 찍으러 어디로 훌쩍 여행을 떠나도 좋을 때이지만, 바쁘다는 핑계와 점점 소홀해지는 사진생활로 카메라를 만지는 시간은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이런 때 겨울풍경이 생각나면 가까운 곳인 선유도 공원을 찾아봅니다.

 

사진도 찍고 그러다

스마트폰을 꺼내 메모장에 써 보는 글은

겨울시로 이렇게 남아 있습니다.

 

겨울풍경

 

앙상한 나무

바람만 그 가지를 흔들고

허둥거리며 있었다.

 

회색빛 하늘

떠도는 구름도 보이지 않고

가물거리며 있었다.

 

얼어붙은 강

그 위에 쌓인 눈은 녹지 않고

서성거리며 있었다.

 

나무와 하늘과 강이

모두가 겨울풍경으로

하나로 이어지며 보여지고 있었다.

 

겨울의 중간에 서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나는 봄을 기다리며 있었다.

 

 

선유도공원 겨울풍경사진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PhotoGuide.com Korea Photos

 

이미지 맵

Story/Photo Story 다른 글

댓글 0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