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시 한편, 가을에 - 정한모 시인

가을이 성큼 다가 왔습니다.


무더운 그 여름날의 기억도 이제는 저 멀리 사라져가고, 아침 저녁으로 부는 선선한 바람에 가을이 왔음을 문득 느낍니다.


가을에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그래서일까요?


가을은 겸허하게 자신 반성을 하기 좋은 계절이라고도 합니다.


한해 내내 무엇인가 열심히 산 것 같지만, 돌이켜보면 이렇다 할 이루어 놓은 것도 없고 또 한해가 지나가는 아쉬움이 있기도 합니다.


올 한해가 마무리 되어 가는 때입니다.


'가을에'라는 정한모 시인의 시를 소개하여 드립니다.




가을에


맑은 햇빛으로 반짝반짝 물들으며

가볍게 가을을 날으고 있는

나뭇잎,

그렇게 주고받는

우리들의 반짝이는 미소(微笑)로도

이 커다란 세계를

넉넉히 떠받쳐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믿게 해 주십시오.

 

흔들리는 종소리의 동그라미 속에서

엄마의 치마 곁에 무릎을 꿇고

모아 쥔 아가의

작은 손아귀 안에

당신을 찾게 해 주십시오.


이렇게 살아가는

우리의 어제 오늘이

마침내 전설(傳說) 속에 묻혀 버리는

해저(海底) 같은 그 날은 있을 수 없습니다.


달에는

은도끼로 찍어 낼

계수나무가 박혀 있다는

할머니 말씀이

영원(永遠)히 아름다운 진리(眞理)임을

오늘도 믿으며 살고 싶습니다.



어렸을 적에

불같이 끓던 병석(病席)에서

한없이 밑으로만 떨어져 가던

그토록 아득하던 추락(墜落)과

그 속력으로

몇 번이고 까무러쳤던

그런 공포(恐怖)의 기억(記憶)이 진리라는

이 무서운 진리로부터

우리들의 이 소중한 꿈을

꼭 안아 지키게 해 주십시오.


- <여백을 위한 서정> (1959) -



이미지 맵

Story/Photo Story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