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시 한편] 첫사랑, 김소월 시

첫사랑

아까부터 노을은 오고 있었다
내가 만약 달이 된다면
지금 그 사람의 창가에도
아마 몇 줄기는 내려지겠지

사랑하기 위하여
서로를 사랑하기 위하여
숲속의 외딴집 하나
거기 초록빛 위 구구구
비둘기 산다

이제 막 장미가 시들고
다시 무슨 꽃이 피려한다.

아까부터 노을은 오고 있었다.
산 너머 갈매 하늘이
호수에 가득 담기고
아까부터 노을은 오고 있었다.


ⓒPhotoGuide.com Korea Photos

 

이미지 맵

카테고리 없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