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유명 사진작가 (3) - 로버트 카파, Robert Capa

세계에서 유명한 사진작가를 소개합니다.

Best photographers in the world

 

로버트 카파 (1913. 10.22 - 1954. 5.25)

Robert Capa (헝가리 출신, 미국)

 

 

 

 

로버트 카파 스토리

 

“If your pictures aren't good enough, you're not close enough.”

 

 "당신의 사진이 만족스럽지 않다면, 충분히 다가가지 않은 것이다"

 

Robert Capa by Alfred Eisenstaedt 

 

로버트 카파(Robert Capa)는 가장 위대하고 전설적인 종군기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1913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대인 양복 재단사의 아들로 태어났습니다. 본명은 엔드레 에르뇌 프리에드먼(Endre Ernö Friedmann)입니다.

 

1931년 헝가리에서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고 판단한 그는 18세의 나이에 집을 떠나 독일 베를린으로 가서 베를린의 사립 아카데미 DHfP(Deutsche Hochschule für Politik)에서 정치사회학을 공부하였고, 사진 에이전시 데포트(Dephot)에서 암실조수로 일하면서 보도사진을 접하게 됩니다.

 

1936년 스페인내란이 발생했을 때 위험을 무릅쓰고 바로 가까이에서 총탄을 맞아 쓰러지는 병사의 모습을 찍은 사진이 <라이프>지에 실리게 되면서 그는 종군기자로 이름을 날리게 됩니다. 전사장면을 찍은 Spanish Loyalist at the Instant of Death)로 그는 퓰리처상을 수상하고 종군기자로서의 명성을 쌓게 됩니다. 카파는 짧은 생애 동안 5차례의 큰 전쟁터를 종횡무진하면서 사진을 찍었는데, 결국 그는 1954년 베트남 전쟁을 취재하던 도중 지뢰를 밟아 짧은 나이인 41세로 생을 마감합니다.

 

로버트 카파에 관한 좀 더 많은 이야기

https://www.icp.org/browse/archive/constituents/robert-capa?all/all/all/all/0

 

 

헝가리 태생의 전쟁보도사진가

매그넘 포토스 공동설립자

 

생사를 돌보지 않고 전쟁터를 누비면서 생생한 종군사진을 찍는 그의 기자정신을 빌려 「카파이즘」이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그런데 카파의 연인이자 같은 종군기자였던 게르다 타로(Gerda Taro) 역시 스페인 전쟁 때 탱크에 깔려 사망했다고 하니 너무나도 아쉬운 일이기도 합니다. 그는 전쟁터에서 군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참호에 있다가도 총성이 울리면 군인들과 함께 앞으로 나가 사진을 찍었습니다. 대부분의 다른 종군기자들은 엄두를 내지 못했던 일이었는데, 정말로 대단한 취재 정신이라 하겠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를 역사상 가장 위대한 종군기자이자 사진 저널리스트라고 합니다.

카파는 어린 시절에 10
대 때 헝가리에서 정치적 억압을 피하여 베를린으로 이주하여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이때 그는 히틀러가 독일에서 집권하는것을 보고 파리로 옮겨 이름을 바꾸고 포토 저널리스트로 활동합니다. 이후 로버트 카파는 스페인의 내전, 두 번째 중일 전쟁, 제2차 세계 대전, 1948 년의 아랍 - 이스라엘 전쟁, 인도 차이나 전쟁 등 다섯 차례의 전쟁 현장을 찾아 생생한 사진을 찍었습니다.


 

로버트 카파의 첫 사진

 

최초로 인쇄매체에 실린 카파의 사진은 1932년 11월 망명 중이던 러시아의 혁명가 레온 트로츠키(Leon Trotskii)가 코펜하겐에서 연설하는 모습을 찍은 것인데,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보도 전문사진가로 일하기 시작합니다.

 

Leon Trotsky lecturing Danish students on the history of the Russian Revolution, Copenhagen

Copyright © Cornell Capa

 

1935년에 사진으로 수익성 좋은 미국 업계에 진출하기 위해 게르다 타로와 함께 미국의 유명사진가로 설정한 가상의 인물 로버트 카파(Robert Capa)를 만들어냈고, 그 이름으로 사진을 팔았는데 이때부터 그는 로버트 카파라는 가명을 사용하며 본격적인로 활동을 합니다. 알고보면 카파(Capa)란 말은 헝가리어 차퍼(Cápa)에서 비롯된 것인데, ‘상어’라는 뜻이라 합니다.

 

SPAIN. 1936. Spanish Civil War.

Robert Capa ©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스페인에서 사진을 찍을 때는 기교가 필요 없다.

카메라를 배치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다.

스페인 자체가 사진이고, 당신은 그저 찍기만 하면 된다.

진실이야말로 최선의 사진이며 최대의 프로파간다이다."

- 1937년 스페인 내전 중 뉴욕 월드 텔레그램과의 인터뷰 중.

 

1936년 9월 스페인내전에서 찍은 ‘왕당파 병사의 죽음’이라는 사진은 카파의 사진인생에 있어 큰 전환점을 만듭니다. 전쟁터에서 병사가 머리에 총탄을 맞고 즉사하는 순간을 바로 가까이에서 찍은 이 사진은 스페인내전의 상징으로 각인되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이 사진이 연인인 게르다 타로가 찍은것이 아닌가 또 혹시 연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거리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사진속 남자의 신원이 밝혀지면서 조작설은 완전한 거짓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생생한 전장을 그대로 찍다!

 

FRANCE. 1944. Normandy Invasion.

Robert Capa ©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로버트 카파는 포탄이 터지면서 군인들의 팔다리가 날아다니는 전쟁의 한 가운데에서 오로지 두 대의 콘탁스 카메라를 들고 106여장의 사진을 찍었답니다. 그러한 아수라장에서 목숨을 걸고 찍은 사진 필름을 미국의 라이프(Life)지에 필름을 우송했는데 35mm 필름 네 롤, 120mm 필름 대여섯 롤을 받은 암실 담당자의 실수로 그만 10장의 사진만이 남게 되었다고 합니다.

 

온갖 고생을 하면 사진을 찍었던 카파의 입장에서는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는 일이지만 오히려 사진이 더 희소성을 가지면서 이 해프닝으로 그는 위대하고 대단한 종군기자로서 명성을 얻게 됩니다. 위 사진은 '그때 카파의 손은 떨리고 있었다' 라는 카피와 함께 라이프지에 게재된, 오마하 해변에 상륙 중인 미군 공격 제 1파 부대 병사의 얼굴입니다.

 

FRANCE. Normandy. June 6th, 1944. US troops assault Omaha Beach during the D-Day landings.

Robert Capa ©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로버트 카파는 1939년 미국 뉴욕으로 이주한 후에는 이후 잡지 <라이프 LIFE>와 <콜리어스 Collier’s>의 의뢰를 받아 제2차 세계대전의 전쟁사진을 카메라에 담습니다. 특히 1944년 6월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기록한 ‘노르망디 오마하해변에 상륙하는 미군부대’라는 사진은 아주 걸작으로 알려집니다. 그런데 알고보면 노르망디 상륙작전은 독일이 저항도 못하고 미군이 쉽게 이긴 전투였습니다. 이러한 전투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종군 사진기자들은 전쟁터가 위험하다는 생각에 함선에서 내리지 않았는데, 카파는 과감하게 상륙정에 병사들과 몸을 싣고 총이 아닌 카메라를 들고 상륙장소를 누빕니다. 총알이 날라드는 전쟁터에서 떨리는 손으로 숨가쁘게 달려가며 찍은 사진이기에 사진의 초점이 흔들리기는 하였지만 가장 현장감을 살린 역사적 사진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습니다.  후에 이 사진들이 오마하 전투를 기록한 사진으로 유일한 것으로 인정되면서, 로버트 카파의 명성은 한층 높아지게 됩니다. 1947년에는 미국의 Dwight D. Eisenhower 장군이 Capa에게 제2차 세계 대전 사진 촬영 작업을 위한 공로로 자유의 메달(Medal of Freedom)을 수여했습니다.

 

FRANCE. Cherbourg. June 28, 1944. American soldiers and French civilians celebrating the liberation of the city in front of Cherbourg's city hall.

Robert Capa ©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FRANCE. Normandy. June, 1944. A Catholic Priest conducts mass on Omaha Beach.

Robert Capa ©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

 

 

매그넘 포토스 공동 창립

 

1947년 로버트 카파는 파리에서 카르티에 브레송, 데이비드 시모어, 조지 로저 등과 함께 보도사진 작가그룹인 매그넘 포토스(Magnum Photos)를 공동 설립하는데 이 조직은 전 세계 프리랜서 사진 작가를위한 최초의 협력 기관이 됩니다. 뉴욕에 본부를 두고 있는 매그넘은 제2차 세계대전 후의 포토저널리즘 활동을 이끌었는데, 특히 《라이프》 등의 저널리즘을 통해 자유롭고 비판적 사진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제 매그넘 포토스는 우리 시대에 있어 현실을 휴머니즘적인 시선으로 가장 사실적으로 보도하는 정통적인 보도 사진사 집단으로 자리잡았습니다.

 

 

 

로버트 카파의 마지막 사진

 

LAST PICTURE MADE BY ROBERT CAPA BEFORE STEPPING ON THE MINE ON GOING UP THE SLOPE VISIBLE ON THE RIGHT

Copyright Robert Capa ICP New York

 

그러나 이와 같이 왕성한 사진활동을 하던 그는 1954년 5월 인도차이나전쟁을 취재하던 중 베트남 타이빈에서 지뢰를 밟아 사망합니다. 위 사진은 카파가 마지막으로 찍었던 사진이라 하는데, 프랑스군을 따라 가며 <군인들의 뒷 모습>을 촬영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죽는 순간에도 카메라를 손에 움켜쥐고 있었다고 하는데 후에 그의 이러한 자세는 많은 이들로 하여금 숙연한 마음을 갖게 만들었습니다.

 

그의 인생은 전쟁과 사진이라는 짧은 단어로 압축되는 삶이었다고 하겠습니다. 그는 ‘당신의 사진이 만족스럽지 않다면 그것은 너무 멀리서 찍었기 때문이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으며 오늘날 로버트 카파는 사진사의 큰 족적을 남긴 인물로 남아 있습니다.

 

 

로버트 카파 사진 명언

Inspirational Robert Capa Quotes About Photography

 


“The pictures are there, and you just take them.”

“If your pictures aren't good enough, you aren't close enough.”

“I hope to stay unemployed as a war photographer till the end of my life.”

“The truth is the best picture, the best propaganda.”

“It’s not enough to have talent. You also have to be Hungarian.” 

 “It's not always easy to stand aside and be unable to do anything except record the sufferings around one.”

“What's the point of getting killed if you've got the wrong exposure?”


“Q: Do you really distance yourself from your subject? I mean, what would you do if you were presented with a young girl burning to death?

 

 

A: About 1/60 at f5.6.”

 

로버트 카파 사진 더 많이 감상하기

Robert Capa Photo Gallery


이미지 맵

Information/Photographer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