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아트 포토의 새로운 시장, NFT 예술 작품 거래소

예술작품 거래에 있어 새로운 세계가 펼쳐지고 있다.

이것은 사진작품에 대해서도 적용된다.

 

아래와 같은 물방을을 찍은 사진도 NFT 시장에서 판매될 수 있다.

당신의 사진을 디지털로 가치화하여서 팔 수 있다면 얼마일까?

 

ⓒPhotoGuide.com Korea Photos

 

최근에 엄청난 사건이 아닌 도대체 이게 말이 되는가 하는 일이 실제로 벌어졌다.

 

컴퓨터 사진 파일인 JPG 파일 하나가 780억 원에 거래된다면 믿어집니까?

이러한 엄청난 일의 중심에는 대체불가토큰(NFT, Non-Fungible Token)이라 불리는, 현재 불붙고 있는 시장이 있다.

300Mb JPG 파일이 785억 원

가장 비싸게 팔린 사진이 되다


최근 전 세계 예술 경매 시장을 뒤흔든 사건이 발생했는데 그것은 '비플'이라 불리는 디지털 화가 '마이크 윈켈만'이 경매에 부친 작품이 무려 6930만 달러(약 785억 원)에 낙찰된 것이다.

경매는 세계적 경매업체 크리스티가 주관했고, 판매된 작품은 '매일 - 첫 5000일(Everydays-The First 5000 Days)'이란 작품으로 비플이 2007년부터 연재한 디지털 작품을 한데 모은 겁니다.

300메가바이트(Mb)가량 용량을 가진, 1개의 컴퓨터 JPG 파일이다.

 

6930만 달러에 낙찰된 비플의 작품

 

이처럼 기존에는 갤러리에서 오프라인을 통해 예술작품을 사고 팔았지만 이제는 디지털로 가치화하여서 매매가 가능한 시대가 된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NFT란 무엇인가?

전 세계적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전 부터도 바람이 불고 있지만 지금과 같이 광범위한 대중에게 높은 가치로 인정을 받은 암호화폐 시대는 없었다. 이제 암호화폐는 기존에 화폐 또는 통화로서 한 층 더 나아간 가치로 승격되어서, '디지털 자산'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것이 바로 NFT(Non-Fungible Token), 즉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라 불리는 것이다.  

그렇다면 NFT란 무엇인가?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의 암호화폐는 각 토큰이 동일한 가치를 갖고 있어 서로 대체가 가능한 토큰이지만 NFT의 경우, 각 토큰이 서로 다른 가치를 담을 수 있다. 그래서 각 토큰이 고유의 자산, 고유의 가치를 반영할 수 있고, 토큰끼리 서로 대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NFT가 특별한 이유이다.

이와같이 '대체 불가능한' 특성 덕분에 NFT는 일종의 디지털 저장소처럼 활용된다. NFT는 디지털 형식의 어떤 자산이든지 담을 수 있다. 특히 희소성이 있는 귀한 자산을 토큰에 담는다면 NFT의 ‘대체 불가능한’ 속성을 더욱 잘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NFT는 블록체인 속에 저장 및 기록되는 토큰으로 소유권을 더욱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고, 거래 내역이나 소유권을 증명할 수도 있게 되었다. 이러한 NFT의 특성을 잘 이용하여 탄생한 것이 바로 예술품, 게임 아이템, 부동산 등 특정 자산 가치를 담은 NFT인데 여기에는 사진도 포함된다.

NFT는 다른 토큰과는 다르게 복잡한 코딩이 없이도 쉽게 만들 수 있어서 수많은 개인 예술가들도 자신만의 예술품 NFT를 만들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오늘은 그러한 NFT 작품이 거래되는 거래소가 어디에 있는지 주소 파악부터 해본다.

 

NFT 예술작품은 아래의 사이트 들에서 구매하거나 판매할 수 있다.

사진작품도 사고 팔수 있다!

 

1차 시장 :: 작가에게서 구매하는 곳

■ 니프티게이트웨이 (NiftyGateway)

 


■ 슈퍼레어 (SuperRare)


■ 노운오리진 (Known origin)


■ 메이커스플레이스 (Makersplace) 



빗스키 (Bitski)



■ 파운데이션 (Foundation) 


 민터블 (Mintable)


2차 시장 :: 개인간 거래하는 곳

 

■ 오픈씨 (Opensea) 


라리블 (Rarible) 

 

혹시 모른다!

여러분의 디지털 아트 작품이 이곳에서 엄청난 고가로 판매될 수 있다면, 한번 관심을 가져볼만하다.

사진도 디지털이다. 얼마든지 새로운 가치로 평가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올 수 있을 것이다.

 

스톡포토 시장에서 고작해야 1달러에도 못 미치게 팔리거나 또는 헐값에 팔리는 디지털 이미지라면 한번 NFT 예술작품으로 만들어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지?

이미지 맵

Information/Tip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