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한 사진작가 (23) 다이안 아버스, Diane Arbus 괴짜 흑백사진 초상화 전문작가

세계에서 유명한 사진작가를 소개합니다.

Best photographers in the world

 

다이안 아버스

DIANE ARBUS

 

 

다이안 아버스 ( Diane Arbus, 1923∼1971)는 ​미국의 사진작가이다. 1923년 뉴욕의 부유한 유대인 집안에서 태어난 그녀는 14세 때 앨런 아버스(Allan Arbus)를 만나  몇년 뒤 그와 결혼하였다. 그리고  패션 사진가가 되어, 《보그》 《하퍼즈바자》 등의 잡지사에서 활약하였다. 

 

20세기의 가장 저명한 미국 사진작가 중 하나로 잘 알려진 그녀는 어린이, 예술가, 유명 인물의 흑백사진과 전통사회의 변두리에 사는 사람들의 초상화로 유명하다. 아버스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남편 앨런 아버스(미국, 1918년 ~ 2013년)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였는데 이후 남편과 이혼하고 그녀는 독립적으로 작업을 하면서 하퍼스 바자의 미술 감독 알렉세이 브로도비치, 리처드 아베돈과 함께 공부했다.

 

1941년 남편 알렌 아버스와 함께 알프레드 스티글리츠의 갤러리를 방문하던 중 매슈 브래디, 폴 스트랜드, 유진 애젯의 사진을 처음 보게 되었다. 1940년대 중반, 이 부부는 상업적인 사진 벤처 사업을 시작하여 보그와 하퍼스 바자에 기여했다.

 

1950년대까지 상업적인 일에 지쳐있던 아버스는 카메라를 들고 뉴욕 거리를 돌아다니며 시민들을 통해 뉴욕을 찍기도 했다.  이 사진들은 1967년 현대 미술관의 전시 《새로운 문서들》에서 게리 위노그랜드와 리 프리드랜더와 함께 전시되었다.

 

부족함이 없이 잘 살던 가정환경에서 남편과 함께 사진을 배웠는데 어느 날 다이안 아버스가 까르티에 브레송의 사진집 '결정적 순간'을 보고 득도를 한듯 새로운 시선으로 사진을 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1955년 리제트 모델에게 사진을 사사받으면서 순수한 사진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다이안 아버스는 리제트 모델로 부터 많은 영향을 받아 패션 사진에서 벗어나 순수 사진으로 전환하는 계기를 갖게 되었다. 그녀는 아마도 패션사진이 주는 느낌이 어쩌면 너무 단조로워서 삶에 크게 와 닿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어떤 사진을 찍을 것인가에 대한 스스로의 깨닫음이 온 것인지도 모릅니다. 

 

1960년대 초, 아버스는 광대, 이국적인 무용수, 서커스 공연자, 트랜스베이트를 포함한 사회 변두리 사람들의 매력적인 초상화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아버스는 또한 아이들의 섬뜩한 사진, 유명한 인물들의 친밀한 초상화, 그리고 도시 풍경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1960년대에 그녀의 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두 개의 구겐하임 펠로우쉽을 받았고, 파슨스 디자인 스쿨과 로드아일랜드 디자인 스쿨에서 사진을 가르치기도 했다.

 

1965년~66년 파슨즈 디자인 스쿨(Parson's Design School)에서 사진강의를 했고 이후 1968년~69년 쿠퍼 유니언 스쿨(Cooper Union School)에서 사진에 대한 강의를 하였다.

 

1967년 뉴욕근대미술관의 그룹전(展) '뉴도큐멘트'에 출품한 사진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장애인 또는 기형, 나체주의자나 동성애자, 여장남자 등 그 당시로서는 지금과 달리 차별을 받는 소수자들을 다이안 아버스는 촬영했는데 이것은 지금 관점에서는 매우 획기적이다. 그러나 이후 그녀는 1971년 7월 뉴욕에서 갑자기 손목을 끊고 자살하면서 생을 이별했다. 

 

 

흑백사진 초상화 사진작가로 유명

사회적 소수자에 대하여 큰 관심

 

다이안 아버스의 사진은 주제나 표현방식에 있어서 특정한 대상을 위주로 포커스를 맞추었는데 난쟁이나 기형아, 불구자 등과 같은 소수자들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보통 사진작가들이 아름답거나 자신이 추구하는 미적 관점을 카메라에 담는다는 생각해 볼 때 그녀의 사진은 또 다른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다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다이안 아버스는 이러한 소수자에 대해 동정을 갖고 사진을 찍었다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 그들을 발견하고 사진으로 담았다는 특징이 있다. 

 

1971년, 그녀는 여전히 그녀의 경력의 절정에 있을 때 자살을 해서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받았다. 1972년, 현대 미술관은 그녀의 작품에 대한 회고전을 열었고, 애퍼처 재단은 부수적인 카탈로그를 출판했다. 그녀가 죽은 다음 해, 아버스는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첫 번째 사진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Diane Arbus, “Identical Twins, Roselle, New Jersey, 1967”

 

시대적 금기를 넘어선 사진작가

 

아버스가 사진을 찍을 때는 모델이 정면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게 하여 화면의 중앙에 배치하여 좌우대칭이 되도록 했는데 이것은 구성에 있어 수동적 진지함과 있는 그대로의 담백함을 사진으로 표현했다고 볼 수 있다. 한편 그녀가 찍은 사진들 중에는 유난히 두사람이 한쌍을 이루는 사진이 많고 이들 쌍은 대개 반대되는 경향을 보여주는 특징이 있다. 또한 그녀는 사진을 찍기전에 모델이 되는 사람들과 유대적 공감대를 형성하여 자연스럽게 사진촬영에 임해 꾸미지 않는 상태, 즉 본질에 가까운 모습을 그대로 카메라에 담을 수 있게 했다.

 

다이안 아버스의 사진의 모델들은 괴짜나 야릇한 표정을 짓는 이들이 많다. 서로 다른 표정의 쌍둥이, 화난 표정의 소년,
나체주의자 가족, 2미터 40에 달하는 거인과 그의 평범한 부모, 10대처럼 차려 입은 중년 여성 등 하나 같이 평범하지가 않다. 이러한 사람들을 모델로 섭외하면서 찾아가 어울리고, 비밀을 나누고, 사진에 담았다는 것도 대단하다.

 

Diane Arbus (American, 1923–1971) Title: Two friends in the Park, N.Y.C.©, 1965


아버스는 생전에 자신의 사진집을 하나도 출판하지 못했고 또한 전시회도 단 3번에 그쳐서 생각보다 살아있을때는 그다지 주목받고 싶어하거나 또는 자신의 이름을 세상에 알리고 싶어한 것 같지도 않다.  주목을 받게 된 사진전이 있다면 그것은  1967년 뉴욕 현대미술관이 기획한 리 프리들랜더 및 개리 위노그랜드와의 3인 합동전으로 「뉴 다큐멘트전 New Documents」이다. 그런데 그녀가 자살한 다음해  1972년에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그녀의 업적을 정리하기 위해 추모전이 열렸을 때는 무려 석달동안에 25만명이 찾아 큰 성황을 누렸다니 이 또한 아이러니하다. 좌우지간 그녀는 살았을 때는 별로 잘 알려지지 않은듯 했으나  자살이라는 사건과 함께 전설적 인물이 되어 버렸다.

 

언뜻 보기에 다이안 아버스는 이상한 역할 모델을 한 사진작가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많은 사람들에게 그녀는 그저 괴짜들을 찍은 사진작가로도 보인다. 작가 노먼 메일러는 "다이안 아버스에게 카메라를 주는 것은 살아있는 수류탄을 아이의 손에 쥐어주는 것과 같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했을 정도이다. 


다이안 아버스에 대해서는 그녀가 다큐멘터리 사진의 전통을 이어받아 이것을 다시 새롭고 독특한 스타일로 승화시켰다는 점에서 평가를 높게 하기도 한다.  작가 자신의 주장과 개성에 입각하여 접근한 다큐멘터리로의 사진작품 세계를 열었다는 것이 이색적이다.

 

 

사진과 함께 읽는 다이안 아버스의 사진 명언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내가 가본 적이 없는 곳에 가는 것이다.

 

© DIANE ARBUS


카메라에는 일종의 파워 같은 것이 있다. 내 말은 모든 사람들이 네가 유리하다는 걸 알고 있다는 거야. 당신은 그들에게 뭔가 효과가 있는 마법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그들을 어떤 식으로든 고칩니다.

저는 항상 사진을 장난꾸러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것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들 중 하나였고, 제가 사진을 처음 찍었을 때, 저는 매우 비뚤어진 느낌을 받았습니다.

 

© DIANE ARBUS


… 발명은 대부분 이렇게 미묘하고 피할 수 없는 것이다.내 말은, 그건 네 본성, 네 정체성으로부터 나온다는 거야. 우리는 모두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피할 수 없어요. 다른 모든 걸 가져가면 남는 거야 가장 아름다운 발명품들은 여러분이 생각하지 않는 것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셔터를 누르지 않아요. 이미지가 그래요. 그리고 그것은 부드럽게 잘려지는 것과 같다.

저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좋은 사진작가는 아닙니다. 가끔 제 머릿속에 있는 것 빼고는요.

만약 내가 단지 궁금하다면, 누군가에게 "당신의 집에 와서 당신이 나에게 이야기 하고 당신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하고 싶다"고 말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다. 내 말은 사람들이 "넌 미쳤어"라고 말할 거라는 거야. 게다가 그들은 강력한 보안을 유지할 것이다. 하지만 카메라는 일종의 면허증이다. 많은 사람들이 그만큼 관심을 받고 싶어하고, 그것이 관심을 가져야 할 합리적인 종류의 관심이다.

 

© DIANE ARBUS


사진은 내가 원하는 곳 어디든 갈 수 있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자격증이었다.

제게 사진은 사실을 다루는 경향이 있는 반면 영화는 허구를 다루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사진은 비밀에 관한 비밀이다. 더 많은 것을 말해줄수록 당신은 더 적게 알 수 있다.

 

© DIANE ARBUS


나에게 있어 사진의 주제는 항상 사진보다 더 중요하다. 그리고 더 복잡해. 나는 그 프린트에 대한 감정은 있지만 그것에 대한 신성한 감정은 없다.

 

© DIANE ARBUS


괴짜들은 내가 자주 찍었던 것이다. 그것은 제가 처음으로 찍은 것들 중 하나였고 그것은 저에게 굉장한 종류의 흥분감을 주었습니다. 괴물에 대한 전설이 많죠 마치 동화 속 사람이 당신을 멈추게 하고 수수께끼에 대답하라고 요구하는 것처럼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트라우마가 생길까 봐 두려워하며 살아간다. 괴물은 트라우마를 안고 태어났어요 그들은 이미 인생에서의 시험을 통과했다. 그들은 귀족이다.

괴물에 대한 전설이 많죠 마치 동화 속 사람이 당신을 멈추게 하고 수수께끼에 대답하라고 요구하는 것처럼요.

 

© DIANE ARBUS


세상은 그들의 이야기를 찾는 가상의 인물들로 가득하다.

당신이 두려워하는 것의 사진을 찍으세요.

제가 사진을 찍지 않았다면 아무도 볼 수 없었을 것들이 있다고 믿습니다.

저는 알려진 사람이나 심지어 알려진 대상의 사진을 찍는 것에 별로 끌리지 않습니다. 그들은 내가 거의 들어본 적이 없을 때 나를 매료시킨다.

 

© DIANE ARBUS


중국인들은 당신이 지루함을 지나 매혹으로 간다는 이론을 가지고 있는데 나는 그것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그것이 나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또는 그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절대 주제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다. 여러분은 그저 주제를 선택하기만 하면 됩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그것에 대해 느끼는 것,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여러분이 주제를 선택하고 충분히 하면 드러납니다.

프로젝트를 선택하는 것은 아이러니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아이러니를 가지고 있다. 피할 수 없어요. 구조, 세부 사항, 중요성...제 말은, 저는 그것이 제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결코 주제를 선택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주제를 고르고 나서 그것에 대해 제가 느끼는 것, 그것이 의미하는 것이 펼쳐지기 시작합니다.

 

© DIANE ARBUS


세상에는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있고 그들을 모두 찍기는 끔찍할 정도로 어려울 것이다. 저의 선생님 리셋 모델은 마침내 저에게 당신이 더 구체적일수록 더 일반적일 것이라고 분명히 했습니다.

 

© DIANE ARBUS


모든 사람들은 한 쪽을 바라볼 필요가 있지만 다른 쪽을 바라볼 필요가 있는 그런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사람들이 관찰하는 것입니다. 당신은 길에서 누군가를 보게 되고, 본질적으로 당신이 그들에 대해 알아차리게 되는 것이 결점이다.

 

© DIANE ARBUS


테크닉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저를 감동시키는 것은 테크닉이 어딘가 신비로운 깊은 곳에서 온다는 것입니다. 제 말은 그것이 논문과 개발자와 관련된 것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대부분 오랜 시간이 걸리고 계속 그들을 괴롭히던 누군가가 한 아주 깊은 선택에서 비롯됩니다.

 

© DIANE ARBUS


사진을 찍기 시작할 때, 저는 아주 알갱이 같은 것들을 만들곤 했습니다. 이 작은 점들을 태피스트리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저는 그 곡물이 하는 일에 매료될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이 모든 점들을 가지고 한동안 일하고 있었을 때, 저는 갑자기 그곳을 통과하고 싶어졌습니다. 저는 사물들 사이의 진정한 차이점을 보고 싶었습니다. 나는 명료함에 몹시 흥분하기 시작했다.

 

© DIANE ARBUS


사진을 찍는 것은 밤늦게 부엌으로 살금살금 들어가 오레오 쿠키를 훔치는 것과 같다.

 

© DIANE ARBUS


저는 어색해서 일을 해요. 그 말은 내가 일을 정리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만약 내가 어떤 것 앞에 서 있다면, 그것을 정리하는 대신, 나는 나 자신을 정리한다.

 

© DIANE ARBUS


좋은 작곡이 뭔지 모르겠어… 가끔은 작곡이 어떤 밝기나 어느 정도 안정되는 것과 관련이 있고, 또 어떤 때는 우스운 실수들과 관련이 있어. 옳음과 그름의 종류가 있습니다. 때로는 옳음을 좋아하고 때로는 그름을 좋아합니다.

 

© DIANE ARBUS

https://photogpedia.com/diane-arbus-quotes/

 

35 Diane Arbus Quotes to Inspire You - Photogpedia

Looking for the best Diane Arbus quotes? We've compiled a list of 35 quotes from Arbus on documentary photography, projects, portraits & more

photogpedia.com

 

반응형

photoguide

사진에 관한 모든 것! 풍경사진, 여행사진, 포토갤러리, 사진 잘 찍는 법, 사진강좌, 사진정보! 포토가이드

    이미지 맵

    사진정보/사진작가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