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꽃, 고은 시인 작은 시편

고은 시인의 짧은 시들을 모은 <순간의 꽃>이라는 시집이 있습니다.

 

이 시집을 보면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한 순간 순간에 있어 느끼는 감정과 성찰을 그대로 읽어 볼 수 있습니다.

 

길지는 않지만, 굉장히 짧은 단어의 연결로 이렇게 통찰력 있게 우리의 삶의 의미를 시로 만들었다는데 놀랍고 고은 시인의 깊은 철학과 시적 감각을 알 수 있습니다.

 

고은 시인의 작은 시 하나 하나가 미사여구를 통한 표현이 아니라 나무, 눈송이, 꽃 등과 같이 자연 속에서 우리가 늘 함께 그대로 접하는 아주 사소하고 작은 것들이기에 더 진솔하고 간결한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

 

 

순간의 꽃

 

고은 시인은 담담하게 우리가 일상에서 보이는 작은 것들을 통해 삶의 의미를 전해줍니다.

 

화려한 컬러사진으로 세상을 찍기보다는, 마치 옛날 흑백 필름사진과 같이 간결하게 시를 쓴 것 같습니다.

 

시인은 아주 작은 순간도 아쉬워하며 글을 씁니다.

 

 

ⓒPhotoGuide.com Korea Photos

 

고은 시인

짧은 시

 

#

누우면 끝장이다

앓는 짐승이

필사적으로

서 있는 하루

 

오늘도 이 세상의 그런 하루였단다 숙아

 

 

 #

이 세상이란

 

여기 나비 노니는데

저기 거미집 있네


#
 

고양이도 퇴화된 맹수이다

개도 퇴화된 맹수이다

나도 퇴화된 맹수이다

 

원시에서 너무 멀리 와버렸다

우리들의 오늘

잔꾀만 남아

 


#

 

어쩌자고 이렇게 큰 하늘인가

나는 달랑 혼자인데

 


#


마당에서 눈 내리고

방 안에서 모르네.

 

 

#


저 매미 울음소리

10년 혹은 15년이나

땅속에 있다 나온 울음소리라네

감사하게나.

 


#


두 사람이 마주 앉아

밥을 먹는다.

 


흔하디 흔한 것

동시에

최고의 것

 


가로되 사랑이더라.

 


#


저 골목 오르막길

오순도순

거기

가난한 집의 행복이 정녕 행복이니라.

 


#


어쩌자고 이렇게 큰 하늘인가

나는 달랑 혼자인데

 


#


친구를 가져보아라.

적을 안다.

적을 가져보아라

친구를 안다.

 


이 무슨 장난인가.

 

 

#


이런 날이 있었다.

길 물어볼 사람 없어서

소나무 가지 하나

길게 뻗어나간 쪽으로 갔다.

 


찾던 길이었다.

 

 

#


나는 내일의 나를 모르고 살고 있다.

 


술 어지간히 취한 밤

번개 쳐

그런 내가 세상에 드러나버렸다.

 

 

#


저 어마어마한 회장님 댁

거지에게는 절망이고

도둑에게는 희망이다.

 

 

#


내일 나는 서울 인사동에서

대구의 이동순을 만날 것이다.


내일 나는 공도우체국에 가서 편지를 부치고

저녁때는 읽다 만 몽골문화사를 읽을 것이다.


내일 나는 오늘보다 더 많은 시간을 공칠 것이다.


추운 배추밭처럼

이런 예정들이 얼마나 행복한가.

그러나

내일이란 벌써 오늘이다.

 

 

#

 

나는 고향에서

고국에서

아주 멀리 떠난 사람을 존경한다.

 


혼자서 시조가 되는 삶만이

다른 삶을 모방하지 않는다.

 


스무 살 고주몽

 

 

#


자비라는 건

정이야.


정 없이

도 있다고?


그런 도 깨쳐 무슨 좀도둑질하려나.

 

 

#


사람들은 이야기함으로써

사람이다.


어이 나비 타이 신사!

그래 졸지 말고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 좀 해보아.

 

 

#


걸어가는 사람이 제일 아름답더라

누구와 만나

함께 걸어가는 사람이 제일 아름답더라

솜구름 널린 하늘이더라

 

 

# 고은 # 시인 고은 # 순간의 꽃 # 끝장이다 고은 # 짧은 시

이미지 맵

Story/Just So Stories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