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사진] 중국인들이 열 받는 광고사진

반응형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아시아 여성을 비방하는 사진'을 선보여 중국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는 뉴스가 국제적으로 화제거리입니다.

 

상하이 웨스트번드아트센터에서 열린 레이디 디올 전시회의 일부였던 이 사진은 전통 의상을 입고 레이디 디올 가방을 들고 있는 아시아 여성의 모습이다. 이러한 광고사진에 대해 중국 국영 신문인 베이징데일리는 "이 사람이 디올의 눈에 비친 아시아 여성이 맞느냐"는 헤드라인으로 이 사진을 맹비난했다.

 

반정부 기구 전중국여성연맹이 운영하는 신문 '차이나 위민스 뉴스(China Women's News)'는 12일 사설에서 디올과 사진작가의 미적 취향 모두 "너무 멀리 갔다"고 평가했고, 신문은 "그들의 행동은 중국 여성들을 우화시키고 중국 문화를 왜곡하려는 의도를 나타낸다"고 전했다.

 

중국 전통 의상을 입은 채 레이디백을 들고 정면을 게슴츠레한 표정으로 응시하고 있는 아시아 여성 사진. The photo by Chinese photographer Chen Man

 

 

디올의 광고사진은 중국 출신 사진 작가 첸만(陈漫)의 작품으로 알려졌는데, 그의 작품 속 여성들은 하나같이 머리에 커다린 장신구를 달고 눈을 가늘게 뜨고 있는게 특징적입니다. 이러한 그의 사진에 대해 "아무리 중국인 사진작가 작품이더라도 인종차별적인 콘셉트인 게 싫다", "서양인들은 저런 콘셉트가 동양의 아름다움이라고 보는 것 같은데 진짜 싫다", "화날 만 했다", "공포영화 포스터 같다" 등의 반응으로 중국인들이 열을 받았다니, 화제가 될듯 합니다.

 

중국인 사진작가가 찍었기에 망정이지 이 사진을 만일 한국인이나 다른 외국인이 찍었다면, 중국에서 더 빡쳤을 것 같습니다. 

 

반응형

이미지 맵

사진이야기/포토스토리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